6555회. 문을 부술 듯이 두들기다가 덩치 큰 제가 내리니까 꼬랑지를 내리네요. 경찰에 신고한다니까 도망갑디다. 따끔하게 혼내주고 싶습니다!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